국세청, 현장 중심의 ‘세무지원 소통주간’ 운영

정수동 기자 | 기사입력 2019/03/11 [20:53]

국세청, 현장 중심의 ‘세무지원 소통주간’ 운영

정수동 기자 | 입력 : 2019/03/11 [20:53]

 

 

▲ ‘현장에 답이 있다’...국세청, 현장 중심의「세무지원 소통주간」운영   사진 제공 = 국세청

 

 

[정수동 기자] 국세청은 국민 누구나 쉽게 참여하는 현장 중심의 납세자 친화적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매 분기 한 주간을 ‘세무지원 소통주간’으로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첫 번째 ‘세무지원 소통주간’을 3월 11일부터 3월 15일 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소통주간에는 ‘자영업자‧소상공인 세정지원’ 강화와  ‘법인세 신고 안내’를 필수 소통과제로 지정하고, 전국 세무관서에서 다양한 소통행사를 적극 실시하여 현장 중심의 납세자 친화적 소통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부터는 영세자영업자 등의 세금문제 해결을 위해 전국 세무서에 무료 세무상담창구 운영을 정례화하기로 했다.

 

한승희 국세청장은 소통주간 첫째 날인 3.11.(월) 대구종합유통단지 내의 현장상담실을 ‘납세자 소통팀’과 함께 방문하여 영세자영업자 등의 세금고충을 경청하고 경영상 어려움으로 수입금액이 크게 감소한 영세자영업자‧소상공인 등을 선제적으로 발굴하여 납부기한 연장, 징수유예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국세청은 “앞으로도 국민이 생활 속에서 체감하는 세정성과와 변화를 창출하기 위한 납세자와 진정성 있는 현장 중심의 소통을 통해 세정 차원의 실질적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