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열혈사제’ 배우 정영주 광수대에 체포 이렇게 아웃?

이서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4/07 [10:31]

SBS ‘열혈사제’ 배우 정영주 광수대에 체포 이렇게 아웃?

이서현 기자 | 입력 : 2019/04/07 [10:31]

 

▲ 사진 제공 / SBS ‘열혈사제’ 방송 캡처   

 

 

[신문고뉴스 이서현 기자]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서 배우 정영주가 결국 광수대에 체포됐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 (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에서 구청장역 정영주가 결국 광수대에 체포되며 눈길을 끌었다.

 

방송 초반 비밀금고에 모여 경선(이하늬)에게 총을 겨누고 있다. 왜 이러시냐는 경선의 말에 강부장(김형묵)은 “내 가슴으로는 박검을 믿는데 머리로는 백퍼 믿어지지가 않아. 하지만, 내 가슴이 시키는 대로 하려고. 믿고 가는 걸로! 대신, 내 기대에 반하는 짓을 또 하면, 그 총 정말 발사될 꺼야!”라며 말을 한다. 동자도 “이걸로 서로 끝까지 믿고 갔으면 하네요. 안 그래. 황사장?”이라며 맞장구를 쳤다.

 

이어 긴급 회동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고, 라이징문 회계파일을 찾을 수 없다는 강부장의 말에 동자는 “그럼 이미 다른 데로 넘어갈 수도 있었단 얘기네”라며 말을 이어갔다. 그러자 철범은 “구청장님이나 부장님께서도 대비해 놓으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라며 심각하게 말을 하자, 동자와 강부장은 차명 계좌 추적하면 나온다며 한숨 쉬는 소리가 들렸다.

 

그 후, 구청장실에서 업무를 보는 동자에게 광수대가 들이닥치고, 무슨일입니까?라고 묻는 동자에게 “광수대 금융수사팀에서 나왔습니다. 정동자씨, 당신을 금융실명법 위반, 회계 조작 공모 및 불법 자금 조성 혐의로 체포합니다”라며 이야기를 이어가자, 어이없이 웃기만 하는 동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동자역의 정영주는 구담구에서 악이 카르텔을 구축하는 ‘비리의 온상’을 몸소 보여주며, 악행을 일삼아 왔다. 이번 체포를 통해 그녀에게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정영주가 출연하는 ‘열혈사제’는 매주 금,토 밤 10시에 SBS를 통해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