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과 작가 만날 수 있는 예스파크(藝's park)로 오세요"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4/14 [13:54]

"작품과 작가 만날 수 있는 예스파크(藝's park)로 오세요"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9/04/14 [13:54]

 
[신문고뉴스 추광규 기자] 경기 이천시는 제33회 이천도자기축제를 앞두고 특화 상품개발 및 홍보 팸투어를 12일 13일 양일간 여행전문 기자 및 파워블로거 등 4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4월 26일부터 5월 12일까지 17일간 이천도자 예술 마을인 예스파크에서 개최되는 제33회 이천도자기축제를 앞두고 ‘유네스코 창의도시’(공예부문) 이천의 대표 축제인 ‘이천도자기축제’를 언론인 및 관광산업 관계 업계인 들에게 알리기 위해서였다.

 

 

▲ 엄태준 이천시장이 2019년 4월 12일 경기 이천 에덴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린 <이천도자기 축제 2019> 특화 상품개발 및 홍보 팸투어'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엄태준 이천시장 "올해로 도자기 축제 33회를 맞는다...“

 

주최 측은 팸투어 첫째 날인 4월 12일에는 에덴파라다이스호텔에서 이 지역 공무원과 관광 관계자와 언론인, 파워블로거 간 상견례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는 (사)한국관광서비스학회 회장이 개회사를, 엄태준 이천시장이 격려사를 말했다.

 

(사)한국관광서비스학회 남태석 회장은 개회사에서 "한국 대표 도시인 이천시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인사한 뒤 "이천시는 경기권의 선도 역할을 하고 있으며 시민이 주인인 유네스코 창의도시로 잘 알려졌다. 그러나 관광 인프라는 약간 부족한 것 같다. 엄태준 시장이 많은 노력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앞으로 이천시 관광 산업 위해 많은 노력과 이를 통한 발전으로 관광도시 이천시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격려사에서 "유네스코 창의 도시 공예 부분 의장도시인 이천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라며 "올해로 도자기 축제 33회를 맞는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축제 전담팀을 꾸리는 등 더욱 많은 준비를 해야 갰다고 생각했다. 공예 부분 의장도시 위상에 걸맞게 지난해 부족함을 채워서 오신 분들이 흡족한 마음을 가지고 돌아가시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천 도자마을 예스파크 김순식 촌장(갤러리 '화' 대표)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경기 이천시 ‘이천도자기축제’ 특화 상품개발 홍보 팸투어
행사 둘째날, 예스파크 - 돼지박물관 - 별빛정원 우주

 

행사 둘째 날인 13일 참가단은 ‘예스파크(藝's park)’, ‘돼지박물관’, ‘별빛정원 우주’ 등 도자기축제가 이루어지는 장소를 둘러보았다.

 

이천시 신둔면에 위치한 예스파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열리는 이천도자기축제 개최 장소다.

 

도자기를 비롯한 각종 공예작품을 창작하는 공방들이 모여 있는 예스파크는 공예예술 마을이다. 문화예술 에너지가 넘치는 이곳에는 도자를 비롯한 공예, 미술, 음악조각, 사진 등 200여개의 공방이 자리를 잡고 있다.

 

이천시는 이번 행사에서 우수한 도자기 및 도자산업을 알리고 우수한 이천도자공예인들의 공방 답사를 통한 인식을 환기시키기 위해 이날 첫 방문지로 이곳을 안내한 것.

 

13일 오전 참가단과 만난 예스파크 김순식 촌장은 "현재 예스파크에는 220개 갤러리가 있다. 모두 개인 갤러리이고 개인 공방이다"라며 "따라서 관람하시는 분들은 갤러리도 보시고 작가들도 함께 만나보실 수 있는데, 이것이 우리 도자기 축제가 가진 큰 장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김 촌장은 "도자만 하는 것이 아니고 이 안에 금속, 가죽, 목공, 일반 회화, 조각 등 다 있다. 중국 장시성 경덕진이 우리 예스파크와 비슷하다. 중국 장시성 경덕진은 완성된 곳이고 우리는 만들어 나가는 과정인 만큼 우리 국민 분들께서 많이 관심을 가져주시면 좋겠다"라며 전 국민의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계속해서 "예스파크는 이제 시작하는 마을인 만큼 많은 홍보 부탁드린다"라며 "예스파크는 단순히 작품을 판매하는 것에 그치는 장소가 아니라 작가들과 함께 공존하는 장소이다. 공예 마을, 또 도자 공예 마을로서 국제적인 센터를 만들어서 전 세계인으로부터 주목받는 문화 단지를 만들고자 한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참가단이 이어 방문한 곳은 이천시 율면에 위치하고 있는 돼지 교육농장인 '돼지보러오면돼지'였다.
 
축산학을 전공한 이종영 촌장이 지난 2011년 조성한 ‘돼지보러오면돼지’는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돼지박물관, 문화-홍보관, 공연장, 소시지 체험장, 카페와 식당, 치유정원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곳은 100여 마리의 미니돼지 등을 사육하면서 양돈 산업을 미래 6차산업으로의 접목을 시도하고 있는 곳이다.

 

‘돼지보러오면돼지’에서는 미니 돼지 등이 공을 골대에 넣는 묘기 등을 선보이며 관광객들의 관심을 이끌었다. 이와 함께 아기돼지와의 스킨십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지역 관광상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방문한 곳은 이천 덕평휴게소쪽에 있는 ‘별빛정원 우주’였다. 이곳은 빛을 테마로 365일 별빛조명의 야경을 느낄 수 있다. 조명으로 만든 아트작품과 플라워 가든, 반딧불이 숲, 터널 갤럭시 101, 별빛 산책로 등이 있다.

 

한편 올해로 33회를 맞는 '이천도자기 축제 2019'는 2019년 4월 26일~5월 12일까지 예스파크에서 개최하며 △놀이마당 △체험마당 △판매마당 등 세 가지 섹션으로 준비했다. 구체적으로는 △놀이마당(시간여행 추억 속으로, 도자명장전시, 8090오락실, 경덕진 도자교류전, SNS해시태그 이벤트, 이천도자어워드, 지역농특산물 판매, 코스튬 플레이) △판매마당(도자판매거리, 2019 안전문화 119페스티벌, 다례체험, 한국도예고-제일고 작품 전시회, 애완견 놀이터, 키즈파크) △체험마당(장작가마 불지피기, 모래놀이터, 세계문화체험, 공익NGO체험, 거실도화전, 도자 및 기타공예 제작 시연, 해주선생님과 함께하는 도자 순례) 및 △주요행사(SBS컬투쇼 녹화방송, 이천시민 한마음 걷기(학암천) 대회, 제1회 도예사랑 전국미술대회, 스탬프 투어, 셔틀열차, 이색자전거 타기) 등으로 준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문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