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의원, ‘학교석면 조기 제로화’ 교육부총리에 협조요청

오종준 기자 | 기사입력 2019/08/20 [21:19]

박찬대 의원, ‘학교석면 조기 제로화’ 교육부총리에 협조요청

오종준 기자 | 입력 : 2019/08/20 [21:19]

 

[신문고뉴스 오종준 기자] 박찬대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더불어민주당, 인천 연수갑)은 오늘(20일) 오후 2시 에 열린 유은혜 교육부총리의 인천여고 방문 간담회에서 연수구 내 ‘학교석면 조기 제로화’를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과 관심을 요청했다.

 
현재 교육부는 2027년까지 전국 학교 내 석면의 전면 제거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인천의 경우 총 934개 학교 중 359개교, 1,010,432㎡의 석면텍스가 남아있다. 인천지역 학교에 설치된 석면의 위해성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으나, 박 의원은 이날 간담회에서 당초 계획에서 3년 앞당긴 2024년 완전제거를 목표로, 정부차원의 관심을 가져줄 것을 유은혜 교육부총리에게 당부했다.
 
그밖에 지난 6월 서울 은평초등학교 사례를 통해 대형화재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진 ‘드라이비트’외벽마감재의 조속한 교체를 위한 지원도 정부에 요청했다. 인천에는 73개 교가 전체 건물 외벽면적의 60%이상 드라이비트로 시공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찬대 의원은 드라이비트 교체를 위한 정부 지원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박찬대 의원과 유은혜 교육부총리는 인천해양과학고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찬대 의원은 “우리 아이들의 안전한 학습환경 조성을 위해‘석면학교 제로화’를 연수구에서 가장 먼저 실현하겠다”고 밝히면서 이를 위해 필요한 국비지원 확보를 비롯한 국회차원의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