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날’ 맞아 야생조류 보호와 에너지 절약을 위한 불끄기 행사

4월 22일 오후 8시부터 10분 간 도내 공공기관, 기업체, 지역 상징물 등 동시 소등

윤동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4/22 [09:40]

‘지구의 날’ 맞아 야생조류 보호와 에너지 절약을 위한 불끄기 행사

4월 22일 오후 8시부터 10분 간 도내 공공기관, 기업체, 지역 상징물 등 동시 소등

윤동호 기자 | 입력 : 2020/04/22 [09:40]

 

▲ 폐렴 코로나19  © 인터넷언론인연대



경기도가 22일 50주년 ‘지구의 날’을 맞아 야생조류 보호와 에너지 절약을 위한 불끄기 행사를 저녁 8시부터 10분간 진행한다.

 

이 행사는 건강한 지구를 지키기 위한 일상생활 속 작은 실천과 에너지 절약 생활문화 확산을 위한 것으로 전국에서 동시에 열린다.

 

먼저 에너지 절약을 위한 불끄기 행사에는 경기도를 비롯한 공공기관 432곳, 공동주택 117단지 68,025세대, 삼성전자디지털연구소, 화성행궁과 시화호 조력발전소 달 전망대 등 지역 상징물 5곳이 참가한다.

 

빛 공해로 인한 이동경로 혼란과 휴식 방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철새 도래지 주변 가로등 불끄기 행사도 진행된다. 장소는 일산대교와 김포대교 사이 한강변 철새 서식지 인근 자유로, 올림픽대로 각 7km 구간이며, 현지 도로상 안전 문제를 고려해 22일 오전 0시부터 4시까지 4시간 동안 소등한다.

 

도는 이번 행사에서 야간 가로등 소등을 시범 운영한 후 향후 야생조류 종류별 서식지, 이동 특성 등을 고려해 점진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도는 이번 행사가 일회성에 그치지 않도록 5월부터 12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인 가정의 날 오후 10시부터 30분 간 에너지 절약 소등행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참여 대상은 공공건물, 타워 등 지역 상징물, 기업체 대형건물, 공동주택 등이며 공공기관부터 우선적으로 실시하고 기업과 가정은 자율적으로 참여를 유도한다. 방법은 실내 전등, 건물 경관조명과 외벽 전광판 소등, 컴퓨터 등 전원기기 차단 등이다.

 

엄진섭 경기도 환경국장은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일상의 작은 실천을통해 기후변화 대응과 자연환경 보전의 중요성을 다 함께 인식하는 계기가 되고 생활 속 에너지절약 공감대 확산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