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22일까지 돝섬유원지 내 편의점·휴게음식점 경쟁입찰

오용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5/18 [08:35]

창원시, 22일까지 돝섬유원지 내 편의점·휴게음식점 경쟁입찰

오용환 기자 | 입력 : 2020/05/18 [08:35]

▲ 창원시, 22일까지 돝섬유원지 내 편의점·휴게음식점 경쟁입찰  © 편집국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돝섬유원지 내 편의시설에 대해 유상사용·수익허가 입찰 공고를 냈다고 15일 밝혔다.

 

입찰 대상은 마산합포구 돝섬유원지 입구에 자리한 연면적 473m², 지상 2층짜리 종합관광안내센터 건물이다. 사용자로 선정되면 1층 편의점(65m²)과 2층 휴게음식점(130m²)을 사용허가일로부터 3년간 운영한다.

 

예정 가격은 2051만8000원으로 최초 예정 가격에서 20%를 감액한 값이다.

 

입찰은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한국자산관리공사 전자자산처분시스템 ‘온비드’에서 전자입찰로 진행된다. 회원가입 및 공인인증서 등록 후 ‘돝섬유원지 내 공유재산(편의점 및 휴게음식점) 유상 사용허가 입찰 재공고’를 검색해 입찰서를 내면 된다. 낙찰자는 25일 결정된다.

 

돝섬의 ‘돝’은 돼지의 옛 이름으로 섬 모양이 돼지가 누운 모습과 닮았다 해서 돝섬이라 부른다. 마산합포구 신포동에 있는 유람선터미널에서 배를 타고 10분이면 닿는다. 지난해 17만 명 이상이 돝섬을 방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