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통화 "G7 초청 환영, 감사하다"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6/02 [00:23]

문대통령,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통화 "G7 초청 환영, 감사하다"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0/06/02 [00:23]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G7정상회의 초청에 "환영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35번 째로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간 전화를 통한 이 같은 의견을 밝힌 것이다.

 

1일 오후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한미 정상 통화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오늘 오후 9시 30분부터 15분간 통화를 했다"고 발표했다.

 

▲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청와대 자료사진  

 

이날 강 대변인은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G7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면서 '이를 G11이나 G12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면서 문 대통령 생각은 어떠시냐?'고 물었다"면서 "이에 문 대통령은 '환영하고 감사하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이 전한 바에 따르면 이날 문 대통령은“금년도 G7 정상회의 주최국으로서 한국을 초청해 주신 것을 환영하고 감사드린다"면서“나는 트럼프 대통령님의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문 대통령은 또“금년도 G7의 확대 형태로 대면 확대정상회의가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면서 “적절한 시기에 대면회의로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세계가 정상적인 상황과 경제로 돌아간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강 대변인은 또 이날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G12국 확대 질문에 대해서도 “G7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 데 한계가 있다”면서 “G7체제의 전환에 공감하며, G7에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 화답했다는 점도 전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양 정상은 이날 통화에서 현재의 G7국 외 한국 인도 호주 러시아 등 G11에다 브라질을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는 문제도 논의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브라질을 포함시키는 문제에 대한 의견을 묻자 “인구, 경제 규모, 지역 대표성 등을 감안할 때 포함시키는 것이 적절하다”고 답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라며 “그런 방향으로 노력을 해 보겠다”고 반겼다.

 

한편 강 대변인은 이날 양 정상통화에서 미국의 첫 민간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호의 발사 성공에 대한 대화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리고 이 대화에서 문 대통령은 “인류에게 큰 꿈을 심어준 매우 멋진 일이었다”면서 “미국이 민간 우주탐사 시대라는 또다른 역사를 열었다”고 평가했다. 그리고 청와대는 1일 늦은 밤, 이 같은 강 대변인의 브리핑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신문고뉴스 / 강종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