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대남관계 대적선언...‘가장 어두울 때가 가장 새벽 가까울때!’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6/09 [09:23]

‘북’ 대남관계 대적선언...‘가장 어두울 때가 가장 새벽 가까울때!’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6/09 [09:23]

 

 

북한이 대남 사업을 대적 사업으로 전환 한다고 공식적으로 천명하고 나서면서 남북관계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형국이다.

 

남한을 적으로 간주한다는 북한의 이 같은 선언은 그동안 대북 관계에 심혈을 기울여온 문재인 정권의 노력을 일순간에 물거품으로 만들면서 상당기간 대결국면을 이어갈 것으로 보여 현 정권에 상당한 부담감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북한은 9일 조선통신사를 통해 남북간을 잇던 모든 통신선을 완전 차단한다고 밝혔다.

 

북은 이와 관련 “남조선당국은 저들의 중대한 책임을 너절한 간판을 들고 어쩔수 없다는듯 회피하면서 쓰레기들의 반공화국적대행위를 묵인하여 북남관계를 파국적인 종착점에로 몰아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지 않아도 계산할것이 많은 남조선당국의 이러한 배신적이고 교활한 처사에 전체 우리 인민은 분노한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남조선당국의 무맥한 처사와 묵인하에 역스러운 쓰레기들은 반공화국적대행위를 감행하면서 감히 최고존엄을 건드리며 전체 우리 인민의 신성한 정신적핵을 우롱하였으며 결국 전체 우리 인민을 적대시하였다”고 밝혔다.

 

북은 또 “다른 문제도 아닌 그 문제에서만은 용서나 기회란 있을수 없다”면서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르게 해주어야 한다. 우리는 최고존엄만은 그 무엇과도 바꿀수 없으며 목숨을 내대고 사수할것”이라고 선언했다.

 

이어 “지켜보면 볼수록 환멸만 자아내는 남조선당국과 더이상 마주앉을 일도, 론의할 문제도 없다는 결론에 도달하였다”고 이날 모든 통신선을 단절하기에 이른 이유를 말했다.

 

북은 또 이 같은 결정이 나오게 된 과정에 대해서도 밝혔다.

 

즉 “8일 대남사업부서들의 사업총화회의에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김영철동지와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여정동지는 대남사업을 철저히 대적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배신자들과 쓰레기들이 저지른 죄값을 정확히 계산하기 위한 단계별 대적사업계획들을 심의하고 우선 먼저 북남사이의 모든 통신련락선들을 완전차단해버릴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따라 우리측 해당 부문에서는 2020년 6월 9일 12시부터 북남공동련락사무소를 통하여 유지하여오던 북남당국사이의 통신련락선, 북남군부사이의 동서해통신련락선, 북남통신시험련락선,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와 청와대사이의 직통통신련락선을 완전차단, 페기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북은 이 같이 설명한 후 “이번 조치는 남조선것들과의 일체 접촉공간을 완전격페하고 불필요한것들을 없애버리기로 결심한 첫단계의 행동”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같은 북의 선언을 살펴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직접지시는 아니라는 점에서 마지막 대화의 불씨는 살아 있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북의 강력한 요구와 같이 ‘대북삐라 살포 금지법’을 제정하고 또 그에 앞서 망동을 일삼고 있는 탈북자들의 행위를 강력하게 단속함으로써 대북 긴장감을 낮출 수도 있다는 전망이 가능하다.

 

또 이에 맞춰 9.19 군사합의를 실질적으로 실천하는 각종 군사훈련을 중지하는 등의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이 병행되어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과의 정상간 대화를 통한 극적인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가장 어두울때가 가장 새벽이 가깝다는 격언이 새겨지는 북한의 대남 적대선언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