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경영승계 의혹 기소, 검찰수사심의위가 결정한다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6/12 [04:07]

‘이재용’ 경영승계 의혹 기소, 검찰수사심의위가 결정한다

임병진 기자 | 입력 : 2020/06/12 [04:07]

▲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이재용 부회장이 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사진= 인터넷언론인연대

 

 

삼성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에 대한 기소여부를 검찰 외부 전문가들이 먼저 살펴보고 결정한다.

 

서울중앙지검 검찰시민위원회는 11일 부의심의위원회를 열고 이재용 부회장 사건을 대검 검찰수사심의위원회에 넘기는 안건을 부의심의위원 과반수 찬성으로 가결했다.

 

주부, 교사 등 20대부터 7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검찰시민위원 150명 가운데 무작위 추첨으로 선정된 15명의 부의심의위원은 이날 수사심의위를 소집하기로 결론을 내렸다.

 

부의심의위원회는 “▲사건의 중대성과 국민적 관심 등에 비춰, 기소 타당성을 수사심의위를 통해 소명할 시간을 부여할 필요가 있다 ▲국민의 알 권리와 인권 보호의 필요성, 사안의 중대성 등을 고려할 때 수사심의위 소집이 필요하다”면서 이 같이 결정했다.

 

부의심의위의 이 같은 결정에 대해 검찰은 "부의심의위 결정을 존중한다"며 "향후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는 한편 수사심의위 절차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삼성 측 변호인단은 “국민들의 뜻을 수사 절차에 반영할 필요가 있다는 부의심의위원회의 결정에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 열릴 검찰수사심의위원회 변론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말했다.

 

한편 검찰수사심의위원회는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거나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는 사건에 대해 수사 계속 여부와 기소 여부,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을 심의한다.

 

위원은 법조계, 학계, 언론계, 시민단체, 문화·예술계 등 사회 각 분야에서 추천된다. 검찰수사심의위는 2018년에 5번, 지난해와 올해 각각 2번 등 총 8차례 열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