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원대 ‘IDS홀딩스’ 피해자들 김영일 검사 징계 촉구!

임병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6/19 [21:02]

1조원대 ‘IDS홀딩스’ 피해자들 김영일 검사 징계 촉구!

임병진 기자 | 입력 : 2020/06/19 [21:02]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제2의 조희팔 사건으로 불리우는 1조원대 다단계 사기 IDS홀딩스 사건과 관련해 담당 수사검사에 대한 징계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금융피해자연대 IDS홀딩스 피해자연합 로쎄스파트너스 피해자연합 등의 단체들은 19일 오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IDS홀딩스의 배후는 검찰이라면서 김영일 검사 에 대한 징계를 촉구하고 나섰다. 
 
단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IDS홀딩스가 저지른 다단계 사기사건으로 인한 피해가 1조 1천억 원대에 이르는 천문학적인 규모로 커진 중대한 책임은 검찰에 있다”면서 “재판 중에도 1조원대의 추가 사기를 치는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은 1조원대의 사기범 김성훈에게 사기친 돈을 빼돌릴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하기까지 하였다”면서 “김성훈은 한재혁에게 범죄수익금을 전달하였는데, 이러한 범행의 장소로 이용된 곳이 당시 서울중앙지검 검사였던 김영일 검사의 집무실이었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한재혁은 제보를 빙자하여 김영일 검사실을 들락날락거렸고, 김성훈은 한재혁을 통하여 김영일 검사에게 제보를 한다고 전달한 후 김영일 검사실에 들락날락거렸다”면서 “김성훈은 김영일 검사실에서 외부의 공범들과 연락을 취하였고 공범들은 검사실에서 김성훈의 지시를 받고 한재혁에게 범죄수익금을 전달하였다”고 지적했다.

 

단체들은 “검사실이 범죄수익은닉 범행의 장소로 이용된 것”이라면서 “김영일 검사는 실적에 눈이 어두워서 김성훈과 외부인을 격리시키지 아니하였고, 결국은 검사실이 범죄수익은닉 범행의 장소로 이용된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김성훈으로부터 제이든인베스트먼트로 사기친 돈이 흘러들어간 내역이 기재된 계좌내역과 현금시재표까지 확보하였다”면서 “그러나 검찰에서는 제이든인베스트먼트에 대한 압수수색 등의 실효적인 조치를 전혀 취하지 아니하였다”고 설명했다.

 

또 “이렇게 검찰이 수수방관하는 가운데 이상일은 로쎄스파트너스라는 회사로 제이든인베스트먼트의 자금을 도피시키면서 범죄수익을 은닉하였을뿐만 아니라 100억원대의 사기행각을 벌였다”고 지적했다.

 

단체들은 “김성훈은 672억원의 사기로 재판을 받으면서도 1조원대의 사기를 쳤고 심지어는 구속된 중에도 범죄수익을 은닉하였다”면서 “범죄수익을 받은 이상일은 다른 회사로 범죄수익을 빼돌리고 다른 회사에서 100억원대의 사기를 쳤다. 재판중에도 구속중에도 범행은 지속되는데도 검찰에서는 알면서도 범행을 방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의혹은 또 있다”면서 “IDS홀딩스의 디오지오 지점장 김병준은 제이든인베스트먼트와 로쎄스파트너스를 드나들었다. 그런데 검찰은 IDS홀딩스의 상위모집책인 지점장들의 명단을 확보하였다. 명단에 나온 상위모직책인 지점장들은 대부분은 구속되어있고 그 중 18명은 징역 5년부터 12년의 형이 확정되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그런데 김병준은 다단계방식으로 100억원대의 돈을 모집하고 수당을 27억원이나 받았음에도 제대로 조사도 받지 아니하였고 구속되지 않고 있다”면서 “검찰과 김병준간의 커넥션이 있다는 강한 의심이 든다. 김병준은 ‘나의 뒤를 봐주는 경찰이 있다. 검사의 사무장과 변호사 사무장이 통한다’고 말하기도 하였다”고 설명했다.

 

단체들은 “김병준은 ‘2014년 8월 김성훈이 672억원 사기로 구속될 위기에 처했을 때 인맥을 동원해서 담당 부장검사를 만나서 사건을 물어다 주고 김성훈을 빼냈다’ ‘Ids홀딩스 2인자 강정태의 모집금액 전산기록을 삭제하였다. 그래서 강정태는 징역 5년만 선고받은 것이다’고 말하기도 하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병준의 말이 사실이라면 검찰이 ids홀딩스의 배후라는 것이 더욱 확실해진다”면서 “1조원대 사기집단 IDS홀딩스에 대한 검찰의 수사는 그야 말로 은폐수사 축소수사였다. 이러한 은폐 축소가 검찰의 적폐이다. 적폐의 가장 큰 피해자는 국민이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은 안중에도 없이 권력의 해바라기 노릇을 한 검찰의 적폐 때문에 1조원대의 사기 사건이 발생하였다”고 강조했다.

 

단체들은 이 같이 강조한 후 “이제 피해자는 더 이상 참을 수 없다. 이 사건으로 실의에 빠져 사망한 피해자가 50명을 넘었다. 사기는 살인이다. 검찰은 하루 빨리 공범들을 구속하고 배후세력 수사와 은닉재산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