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포인트 현금화 서비스, 1주일만에 778억원 찾아가

정수동 기자 | 기사입력 2021/01/16 [18:42]

카드 포인트 현금화 서비스, 1주일만에 778억원 찾아가

정수동 기자 | 입력 : 2021/01/16 [18:42]

지난 5일 도입된 카드 포인트 현금화 서비스를 시작한 지 1주일만에 소비자들이 찾아간 현금이 77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위원회와 여신금융협회, 금융결제원은 지난 5~12일 어카운트인포(금결원), 포인트 통합조회·계좌이체 앱(여신협회)을 통한 카드 포인트 현금화 서비스 신청건수는 681만건, 이용 금액은 77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일평균으로는 91만건이 신청됐으며 103억원이 현금화됐다.

 

또한 이 과정에서 부수적으로 금결원 어카운트인포 앱을 통해 장기미사용·휴면계좌로부터 254000만원의 예금도 현금화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도 발생했다.

 

  ©



금융위원회는 지난 5일 오전 11시 여신금융협회의 카드포인트 통합조회·계좌이체·홈페이지 또는 금융결제원 어카운트인포앱으로 모든 카드사의 포인트를 조회해 한 번에 지정된 계좌로 이체·출금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시한 바 있다.

 

신용카드 포인트는 카드 이용 금액에 비례해 꾸준히 쌓이지만, 제휴 가맹점 등 한정된 사용처를 제외하면 활용 방법이 많지 않았다.

 

포인트를 현금화하려면 각 카드사를 통해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했던 만큼, 포인트 소멸기간(5)을 넘겨 카드사 수익으로 돌아가는 경우도 많았다.

 

이번에 도입된 서비스는 여러 카드사에 흩어진 카드 포인트를 한 번에 조회해 현금으로 바꿔 계좌 이체할 수 있도록 했다. 자투리 포인트를 손쉽게 현금화할 수 있게 된 것이다.

 

2019년 기준 카드 포인트 잔액은 24000억원에 달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현금화 수요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어카운트인포 앱을 통한 장기미사용·휴면계좌 예치금에 대한 현금화 신청 건수도 196000, 이용금액은 약 254000만원(일평균 31800만원)으로 통상(일평균 11000만원)의 약 3배 수준을 보였다.

 

금융위는 카드 포인트와 자투리 예금을 합쳐, 서비스 개시 후 약 7.5일 간 803억원의 숨겨진 재산을 국민들께 돌려드리는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어카운트인포 앱 이용시 장기미사용계좌(1년 이상 거래 없이 잔고 50만원 이하) 해지 및 휴면예금 찾기 등을 통해 자투리 예금도 찾을 수 있다언론 등에 집중적으로 노출되는 일부 시간대에는 접속이 지연될 수 있으니 상대적으로 한적한 평일의 야간시간대 등을 이용해 달라고 전했다.

 

또한 카드사별로 은행 등과의 제휴관계 등에 따라 포인트 입금 시점이 다를 수 있으로 앱에서 관련 안내 사항을 확인하길 당부했다.

 

비씨·신한·KB국민·우리·농협카드는 신청 즉시 입금되며 현대·하나카드는 신청 즉시 입금이 원칙이나 일정시간 이후 신청시 다음 영업일에 입금되며 삼성·롯데·씨티·우체국은 신청일 다음 영업일에 입금된다.

 

금융위는 또한 금결원·여신협회 카드포인트 현금화 서비스는 무료이며, 어떠한 경우에도 카드 비밀번호·CVC 정보를 요구하는 일이 없다  포인트 현금화 등을 명목으로 수수료나 카드 비밀번호·CVC 정보 등을 요구하는 경우 절대 응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