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盧 탄핵 반대 진실 여부 놓고 이틀째 충돌음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7/22 [15:57]

‘이낙연’ 盧 탄핵 반대 진실 여부 놓고 이틀째 충돌음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1/07/22 [15:57]

 

 김남국 의원 페이스북 

 

2004년 당시 노무현 당시 대통령 탄핵여부를 놓고 진실게임이 이틀째 벌어지고 있다.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측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측이 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 당시의 상황을 두고 이틀째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낙연 당시 의원이 자신의 현재 말처럼 탄핵에 반대를 했던 건지 아니면 그와 반대로 찬성에 적극나섰던 건지의 여부를 놓고서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2004년 당시 이낙연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 탄핵에 찬성에 적극 행동했음에도 2021년에는 반대를 했다하니 이를 믿어야 할지 헷갈린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낙연 전 대표측이 이날 곧 바로 대변인 논평을 통해 "팩트체크 없이 발언한 데 대해 엄중한 책임이 따를 것"이라고 받아치자 하루뒤인 22일 또 다시 당시 사진을 근거로 진실게임에 불을 붙였기 때문이다. 

 

김남국 의원은 다시 한번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2004년 한나라당 의원과 함께 한 사진, ‘가짜 사진’이고, 거짓말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세 가지 의혹을 제기했다.

 

먼저 “<첫번째 장면>”이라면서 “2004년 탄핵 반대를 하면서 찬성하는 한나라당 의원과 함께 스크럼을 짰던 장면입니다. 표결에 반대투표하면서 탄핵가결을 위해 방탄 스크럼을 짠 것은 무엇일까요”라고 의문을 표했다.

 

이어 “<둘째 장면>”이라면서 “이낙연 후보가 탄핵 찬성 표결에 참여하기 위해서 당 지도부와 새벽에 전격적으로 본회의장에 진입했다는 보도는 오보인가요”라고 따졌다.

 

계속해서 “<세째 장면>”이라면서 “또 당시 열린우리당 송영길 의원이 한나라당 의원들에게 항의하는 모습을 이낙연 의원이 무심히 바라보는 사진도 그럼 거짓입니까”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같이 세 가지 사실을 들면서 “당시 탄핵에 반대한 의원들은 설훈 의원처럼 삭발을 하며 아예 표결에 참여하지 않았다”면서 “더 거세게 반대한 의원들은 온몸을 내던져 표결을 막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본회의장에서 전 국민이 보는 가운데 계속해서 울부짖었다”면서 “국민도 함께 울며 거리에서 촛불을 높이 들었다. 이것이 국민의 기억 속에 있는 그 당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 같이 강조한 후 “이낙연후보님, 국민과 당원들에게 솔직하게 설명해야 합니다”면서 “왜 탄핵에 반대하면서 탄핵에 찬성하는 한나라당 의원들과 함께 했는지 말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당시는 탄핵에 찬성한 것처럼 하고, 이제는 탄핵에 반대했다고 말하는 것이 결국 이낙연후보의 정치적 유불리 때문에 그런 것은 아닌지 정확하게 답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또 탄핵 반대 표결에 참여했다고는 하더라도 탄핵에 무한 책임이 있기에 사과할 의무도 여전히 있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