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석열 목포 민어회 만찬은 명백한 선거법 위반...해명도 거짓"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21/11/19 [22:37]

與 "윤석열 목포 민어회 만찬은 명백한 선거법 위반...해명도 거짓"

조현진 기자 | 입력 : 2021/11/19 [22:37]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전두환 찬양'과 '개 사과' 발언에 대해 "호남인들에게 직접 사과한다"며 광주를 찾은 뒤 목포에서 지역 정치인들과 저녁회식을 한 사건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선거법 위반'이라며 강공을 펴고 있다.

 

민주당은 19일 “‘민어회 폭탄주 회식’ 비용을 제3자에게 계산하도록 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 더불어민주당이 19일 ‘민어회 폭탄주 회식’과 관련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는 모습. 더불어민주당 제공    

 

이날 민주당은 “공직선거법 115조에 명시된 ‘제3자 기부행위 금지’ 규정을 어겼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윤 후보 대신 회식 비용을 계산한 것으로 알려진 이광래 전 목포시의회 의장도 고발 대상에 포함됐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지난 10일 광주 5·18 민주묘지 참배를 마친 뒤 목포로 이동해 한 횟집에서 지역 원로 정치인 10여명과 지역 특산 민어회로 만찬을 가졌다. 민주당은 당시 윤 후보가 자신의 밥값을 내지 않고 이 전 의장이 윤 후보의 식사비 37만원 가량을 대신 결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공직선거법 제115조는 ‘선거에 관해 후보자 또는 그 소속 정당을 위해 기부행위를 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으며. 후보자 밥값을 대신 내주는 행위는 기부행위에 해당한다.

 

이에 이용빈 당 선대위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언론 보도에 따르면 30만원이 훌쩍 넘은 만찬 비용은 전액 이 전 의장이 결재했고 윤 후보는 1원 한푼 내지 않았다고 한다”며 당시 만찬 영상과 카드 영수증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자 이에 대해 김병민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은 “윤 후보는 저녁 만찬 후 개인 식사 비용을 지불했다.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이 주장한 내용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명백한 가짜 뉴스로 허위 사실을 유포해 관제 선거를 치르려는 의도”라며 “가짜 뉴스에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주장했던 정당이 대변인의 가짜뉴스에 대해선 어떤 손해 배상으로 책임을 질 건가. 검찰에 고발장까지 제출했다. 분명한 자충수”라고 주장했다.

 

▲ 김병민 대변인이 폭탄주를 마시지 않았다고 해명했으나 폭탄주를 마시는 영상이 널리 퍼져 있다.    이 사진은 트위터 등에서 돌고 있는 회식장면 영상 중 술을 마시는 부분을 갈무리 했다.

 

하지만 이 같은 해명에 대해 이 대변인은 다시 '해명도 거짓말'이라며 공세를 펴고 있다.

 

19일 오후 이 대변인은 이와 관련한 논평에서 "지난 10일(수) 윤석열 후보는 광주 방문 후 목포로 이동해 2시간 동안 한 민어횟집에서 전직 목포시의원들과 폭탄주 만찬을 즐겼다"며 "문제는 선거법 위반 논란과 이에 대한 거짓 해명"이라고 지적했다.

 

즉 "윤석열 후보 측은 '저녁 장소나 메뉴도 그분들이 준비했고, 윤 후보는 폭탄주를 마시지 않았다' 며 술자리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면서 "이는 명백한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그리고는 "영상을 보면 윤 후보는 참석자들과 필승을 기원하는 건배사를 하고 폭탄주를 마셨다"면서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거짓 해명으로 상황을 모면하려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추가로 식사를 제공 받은 것 또한 중대한 문제"라면서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할 소지가 다분하다"면서 공직선거법 115조를 거명한 뒤 "선관위 관계자 역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후보자를 초대해 자리를 만들고 선거 관련 얘기나 지지 호소를 하고 제3자가 돈을 내면 제3자 기부행위가 될 수 있다. 1000원이든 1만원이든 소액이어도 기부행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법을 공부하고 검찰총장까지 하셨던 분이 법에 어긋난 행위를 저질렀다니 기가 찰 노릇"이라며 "윤 후보는 거짓없이 진실을 밝히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선관위는 철저한 조사를 통해 응당한 조치를 내려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