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김종인 갈라서나? 선대위 두고 양측 갈등 격화 그대로 노출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23:48]

윤석열-김종인 갈라서나? 선대위 두고 양측 갈등 격화 그대로 노출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1/11/22 [23:48]

윤석열 김종인 갈등이 표면화 되면서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가 내달 초 출범을 앞두고 난기류에 휩싸였다.

 

▲ 윤석열 후보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 21일 표장으로도 분위기가 냉랭하다.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선대위 ‘원톱’인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아 달라는 요청을 받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노골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내며 선대위 합류에 선을 그었다.

 

앞서 윤 후보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에 이준석 김병준 상임대위원장, 김한길 새시대위원장 등으로 선대위를 구성하는 '비문 반문 연합체' 구성을  염두에 두고 3인을 접촉했다. 그리고 21일 이 같은 윤 후보의 구상이 현실화 될 것으로 언론들은 보도했다.

 

즉 윤 후보가 이날 김종인 김병준 윤석열 3인회동을 성사시키고, 이후 김한길 전 새정치연합 대표를 만나 합류를 약속 받으면서 그 같은 구성을 공식적으로 발표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윤 후보는 돌연 22일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 김종인 총괄이 빠진 이준석 대표와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을 상임선대위원장에, 윤한홍·박성민 의원을 각각 전략부총장·조직부총장에 임명하는 안을 올려 통과시켰다.

 

전날 윤 후보가 김종인 전 위원장과 김병준 전 위원장,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의 ‘신 3김(金)’ 진용을 확정했다고 발표하면서 이르면 이날 김 전 위원장의 합류를 공식화할 것으로 전망됐으나, 끝내 불발된 것이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은 하루 이틀 시간을 더 달라고 말했다"면서 김 전 위원장이 자신의 구상을 거부한 것으로는 공식화 하지 않았다

 

하지만 당장 윤 후보 측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의 '몽니'를 더는 받아줄 수 없어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의 '하루이틀 말미 요구를 거절했다는 소식들이 전해졌다.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달랐다. 김 전 위원장이 윤 후보의 구성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다.

 

 

김 전 위원장의 합류 거부는 김병준 전 위원장, 김 전 대표와 ‘3김’으로 묶이는 것에 대한 불만과 함께 장제원 의원의 비서실장 임명설 등 ‘선대위 인선 패싱’ 때문이라는 분석들이 돌았다.

 

특히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사무실을 찾아 온 기자들에게 '3인합의'를 부정하며 "윤 후보가 김병준 위원장을 대동하고 나타나 자신의 생각만 일방적으로 말하고 갔다"고 말했다.

 

실제 21일과 22일 있었던 상황을 종합하면 '3인 회동' 후 부정적 시각을 나타낸 김 전 위원장 설득을 위해 이준석 대표가 찾아가서 김 전 위원장을 만났으나 김 전 위원장은 이 대표에게 최고위에 본인의 인선안을 올리지 말라는 뜻을 전했으며 이 대표는 이를 윤 후보 측에 전달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윤석열 후보가 격앙, '김종인 없이 갈 수도 있다'는 뜻을 주변에 강하게 밝혔다는 전언들이 돌고 있다. 이에 정치권에선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이 결별 수순을 밟는 것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오는 중이다.

 

이에 대해 복수의 국민의힘 관계자는 “윤 후보가 이날 최고위 전 티타임 자리에서도 직접적인 표현으로 '김종인 전 위원장과 함께 가지 않을 수 있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것으로 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리고 이날 당 최고위에선 ‘김종인계’로 분류되는 김병민 당 대변인의 선대위 대변인 인선도이 미뤄지면서 이양수 수석 대변인만 발표됐다.

 

실제 취재진을 만난 김 전 위원장은 ‘김한길, 김병준 합류에 대한 반대 때문이냐’ ‘김 전 위원장 의견 반영이 잘 되고 있다고 보느냐’는 등의 10여개의 질문에 모두 침묵한 뒤 “나는 이미 얘기를 다 했기 때문에 더는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왜 하루 이틀 시간을 더 달라고 했느냐’는 질문엔 “고민할 시간을 갖겠다고 말한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따라서 이를 종합하면 국민의힘 '윤석열 선대위'는 김종인 이름이 빠질 수 있다는 것이 총평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