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지율 계속 상승, 갤럽 조사에서도 윤석열에 1.3%차 접근

임두만 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16:00]

이재명 지지율 계속 상승, 갤럽 조사에서도 윤석열에 1.3%차 접근

임두만 기자 | 입력 : 2021/11/24 [16:00]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이 계속 반등 중이다.

 

24일 머니투데이가 한국갤럽에 의뢰 조사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차기 대선후보 지지율은 윤석열 38.4%, 이재명 37.1%.로 나타나 이 후보가 윤 후보에 1.3%p 차로 접근 팽팽한 양상을 보였다.

 

▲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37.1% 윤석열 38.4%로 양 후보 차이는 1.3%p로 좁혀졌다.

 

이에 대해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를 보도한 언론사 <머니투데이>는 "지지율 반등을 위해 선거 전략에 대대적인 변화를 시도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일차적으로 가시적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면서 "선거대책위원회 전면 쇄신에 나서며 위기감을 고조한 결과 지지층 결집으로 이어지면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턱밑까지 추격하는 데 성공했다"고 썼다.

 

이날 <머니투데이>는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이 여론조사전문업체 한국갤럽에 의뢰해 22일과 23일 양일간 전국 성인남녀 1011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주요 후보 간 5자 가상대결에서 윤석열 후보는 38.4%로 37.1%를 기록한 이재명 후보와 1.3%포인트(p) 차"라며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5.5%,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3%, 김동연 새로운물결 후보는 1% 그외 인물 2.3%, 없다 7.9%, 모름/응답거절 4.8%"라고 보도했다.

 

따라서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같인 매체의 의뢰로 같은 회사인 한국갤럽이 같은 방법으로 조사한 2주 전 조사보다 윤 후보는 하락하고 이 후보는 상승한데 따른 것이다.

 

즉 2주 전 윤 후보는 41.7%에서 3.3%포인트 하락했으며, 이 후보는 32.4%에서 4.7%포인트 각각 상승해 두 후보의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9.3%포인트에서 오차범위 내 박빙으로 좁혀졌다.

 

이는 최근의 여러 여론조사에서 그대로 드러난다. 즉 보도되는 거의 전 여론조사에서 윤 후보가 1위에 있더라도 하락세이며 이 후보는 상승세다. 이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에 보고된 여론조사에서 최근 내용을 확인하면 알 수 있다. 그리고 특히 여론조사 응답률이 높은 조사에서 이 후보 지지율이 높고 응답률이 낮은 조사에서는 윤 후보 지지율이 높다.

 

한편 이날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주목할 점은 연령별 지지율이다.

 

 

윤 후보는 20대와 60대 이상에서 앞섰고 이 후보는 30~50대에서 지지율이 높았다. 특히 백중세였던 30대에서 이 후보와 윤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1.3%포인트에서 18.0%포인트로 커졌다. 

 

또한 이 후보 지지율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높아진 것이 눈에 띈다. 이전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자 중 이 후보 지지율은 82.2%로 지난조사의  77.2%에서 5%p 높아졌다.

 

이는 국민의힘 지지자의 윤 후보 지지율이 85.2% 라는 높은 수치를 유지하고 있는 것과 비교할 때 민주당 지지자들이 이 후보로 결집 양상을 보이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정치성향별 지지율 역시 진보 성향자 중 이 후보 지지율이 57%에서 65.6%로 8.6%포인트 상승했다 보수 성향자의 윤 후보 지지율 65.9%에 근접한 수치다.

 

계속 지지할 것같다는 의향을 밝힌 응답도 이 후보 비율이 늘었다. 66.8%에서 72.6%로 4.1%포인트 늘었다. 윤 후보는 72.6%에서 73.9%로 소폭 증가했다. 

 

정당 지지율도 더불어민주당이 2.9%포인트 상승한 33.2%를 기록한 반면 국민의힘은 4.4%포인트 하락해 36.8%, 두 당의 지지율은 다시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도 50%대로 다시 내려왔다. 2주전 60.3%로 지난 9월 정기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으나 4%포인트 하락해 56.3%로 나타났다.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8%포인트 오른 39.8%를 기록했다.

 

이는 앞서 조사된 다른여론조사들과 패턴이 매우 비슷하다.

 

즉 정당지지도 대통령직무수행 긍정평가 기타 후보관련 지지강도까지 일단은 야권이 우세하지만 여권이 그 격차를 가파르게 좁히고 있는모습이란 얘기다. 그래서 이러한 조건들이 후보 지지율로 흡입되어 양 후보간 지지율도 다시 박빙세로 돌아섰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따라서 앞으로 100일 여 남은 기간동안 여론변화의 추이는 후보와 정당 모두에게 달려 있다고 보면 된다. 특히 추후 진행될 TV토론과 검찰, 나아가 특검수사도 큰 작용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 조사에 대해 <머니투데이>와 갤럽은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6313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1011명이 응답 응답률은 16%다"라고 밝혔다.

 

또 "유·무선 전화 인터뷰로 조사를 실시했으며 무선 88.3%, 유선 11.7%다. 표본은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및 유선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 올해 10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기준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가중치 부여(셀가중) 방식으로 가중값을 산출 및 적용했다"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라고 전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