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재명 후보, 연일 박빙 여론조사 나와..대선 100일 안개속

임두만 기자 | 기사입력 2021/11/26 [23:18]

윤석열-이재명 후보, 연일 박빙 여론조사 나와..대선 100일 안개속

임두만 기자 | 입력 : 2021/11/26 [23:18]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을 두고 오락가락 하는사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당과 선대위 쇄신을 말하며 대국민 접촉을 넓히고 있는 가운데 양 후보가 초박빙 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계속되고 있다.

 

▲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37.1% 윤석열 38.4%로 양 후보 차이는 1.3%p로 좁혀졌다.    

 

또한 이런 여론 흐름은 대선후보의 지지율은 물론 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정당 지지율, 대선후보의 당선 가능성,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평가까지 연계되면서 이번 대선이 팽팽한 접전이 될 것임을 시사하고 있다.

 

26일 헤럴드경제는 "여론조사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지난 23~24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5명에게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를 물어본 결과 윤석열 42.0% 대 이재명 39.8%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 신문은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오차범위(95% 신뢰수준 ±3.1%포인트) 내인 2.2%p"라며, 뒤를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4.4%, 심상정 정의당 후보 3.2%, ‘기타 다른 후보’는 2.1%, ‘지지할 후보 없음’ 7.1%, ‘잘 모름’ 1.5%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런데 이 같은 여론조사 외에도 1~3%p차이의 박빙조사는 이번주 월요일부터 나타나고 있다.

 

즉 월요일 한사연이 TBS 의뢰로 조사 발표한 주간정례조사에서 윤석열 40%-이재명 39.5%(0.5%p차이), 수요일 한국갤럽의 머니투데이(the300) 의뢰 조사에서 윤석열 38.4%, 이재명 37.1%(1.3%p 차,유·무선 전화 인터뷰로 1004명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였다.

 

또 목요일 한국리서치·코리아리서치·케이스탯리서치·엠브레인 등 4개기관 합동 조사인 전국지표조사(NBS) 윤석열 35%, 이재명 32%(3%p차 1,004명 전화인터뷰 조사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등 2~3일 사이 양 후보는 모두 박빙 접전임이 나타나고 있다. (인급된 여론조사의 저세한 개요와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위위에 있음)

 

그리고 이상에서 언급된 거의 모든 조사를 보면 윤 후보는 20대와 60대 이상에서 높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으며, 이 후보는 40대와 50대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다.

 

또 전날 4개 여론조사기관 전국 지표조사(NBS)의 당선 가능성 조사에선 윤 후보 지지율이 하락하며 이 후보와 간 격차가 4%포인트에서 2%포인트로 좁혀졌다.

 

결국 이러한 여론의 변동은 앞서 언급한대로 지난 11월 5일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선출된 윤석열 후보가 후보선출 컨벤션 효과에 힘입어 이 후보를 상당부분 압도했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컨벤션 효과가 사라지는데다 선대위 구성을 두고 나오는 김종인 전 위원장과의 자루한 줄다리기가 윤 후보 지지율 하락에 상당부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반해 이재명 후보는 심각한 경선 후유증에다 대장동 관련 언론의 비우호적 보도가 쏟아지면서 지지율 정체가 위험수준이라고까지 언급되었으나 '원팀' 구상으로 출범했던 메머드 선대위의 지지부진을 털고 '슬림선대위'를 선언하며 당과 선대위 쇄신, 나아가 매타버스로 전국을 순회하며 후보 우위론을 펼친 효과들이 나타나면서 지지율 상승세를 이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발표된 헤럴드경제-KSOI 대선 여론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ARS)조사를 통해 진행됐다. 대상은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5명(조사는 1005명 완료했으나 1000명으로 가중치 주어 산출)이며 무선 ARS 자동응답 조사(무선 100%), 무선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1%p, 응답률-7.8%다. 

 

위 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