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통신3사, 5G망 핑계 세금감면, 요금인상 더는 안 돼”

조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4/09 [15:30]

유성엽 “통신3사, 5G망 핑계 세금감면, 요금인상 더는 안 돼”

조현진 기자 | 입력 : 2019/04/09 [15:30]

 

 

▲ 민주평화당 유성엽 의원 자료사진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최근 우리나라는 전 세계에서 최초로 5G의 상용화에 나섰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도 이를 치하하며 이를 경제발전의 견인차로 삼아야 한다는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

 

이런 정부의 자세 때문에 지난 해 통산3사는 5G 망 구축 등에 대한 지원을 요구, 정부는 투자세액공제 신설로 통신3사에 세금 감면혜택을 주었다.

 

국회 유성엽 의원(민주평화당, 기획재정위원회)에 따르면 정부는 SKT·KT·LG유플러스 등 통신3사의 요구에 따라 지난해 말 국회에서 조세특례제한법을 개정하여, 5G 이동통신망 등에 대한 투자 금액에 대해 세금을 대폭 감면해주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당시 신설된 조항은 조세특례제한법 제25조의7로서 초연결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시설투자에 대한 세액공제내용이다. 이는 20201231일까지 내국법인이 수도권과밀억제권역 외의 지역에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5세대 이동통신 기지국 시설에 투자하는 경우 일정 비율로 법인세를 공제해주도록 되어있다.

 

그런데 국회 속기록에 따르면 당시 이 법이 논의된 국회 조세소위(18.12.2)에서 기획재정부는 세액 공제에 따른 세수 감면 추계가 연간 1,400억에 해당한다며 반대의사를 밝혔다. 이에 일부 의원들이 5G만 혜택을 주는 것과 대기업에 세금 감면 이득이 집중된다는 점에서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특히 민주평화당 유성엽 의원은 세금 감면에 대한 정확한 추계가 마련되어 있지 않고, 세제혜택이 SKT·KT·LG 유플러스 등 대기업 3사에만 집중되어 특혜 시비가 있을 수 있다며 강하게 반대했다.

 

하지만 통신 업계에서 5G 이동통신망 구축을 가속화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강하게 제기했으며, 다른 한편에서 통신사들의 투자에 대한 비용이 자칫 통신 요금 인상으로 소비자에게 직접 전가될 수 있다는 우려 등이 나타나 이런 주장이 반영된 일부 내용을 수정한 투자세액공제 조항이 마련되었었다.

 

그런 다음 결국 이런 조항이 마련되므로 재경위는 5G 설비에 투자할 경우 최대 3%의 법인세를 돌려받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법을 통과시켰으며, 본회의에서 이 개정안은 통과했다.

 

이에 통신3사는 실질적으로 연간 670억 원 정도의 세금감면 혜택을 보게 될 것으로 기재부는 추정하였으며, 올해 2월에 추가로 시행령을 개정하여 기지국 부대시설 매입비용까지도 공제 대상에 포함시킴에 따라 감면 혜택은 당초 예상보다 더 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런데 이럼에도 불구하고 통신3사는 요금인상안을 만지작거리고 있다.

 

이에 유성엽 의원은 “5G에 대한 국민편익을 담보로 연간 1,400억 규모의 세금 감면을 요구하더니, 이제와 막상 법안이 통과되고 나니 사실상 요금 인상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5G 통신 사업에 국가가 세제 혜택으로 적극 지원한 만큼 국민들에게 이익이 돌아가야 함에도 불구하고, 자신들 잇속만 챙기는 것은 부당하다며 통신비 인하를 강하게 요구했다.

 

아울러 “5G 통신 요금에 대한 인상을 고수할 경우 해당 조특법 조항에 대해 개정안을 발의하여 세제 혜택을 더 이상 주지 않는 것을 적극 검토하겠다며 통신사들의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원본 기사 보기:신문고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