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락교회’ 불우이웃돕기 등 성탄의 기쁨과 감사 나눠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9/12/26 [20:23]

‘성락교회’ 불우이웃돕기 등 성탄의 기쁨과 감사 나눠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9/12/26 [20:23]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에 있는 성락교회(대표자 김성현 목사)가 성탄절을 맞이하여 교회창립50주년 성탄축하음악예배·성탄전야예배·성탄축하예배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라면기부·불우이웃돕기를 통해 이웃에게 성탄의 기쁨과 사랑을 전하는 따뜻한 시간을 가졌다.

 

 성락교회는 지난 22일 오후 크리스천세계선교센터(이하 세계센터)에서 ‘굳게 서라 임마누엘(Stand Firm & Immanual)’ 주제로 열린 성탄축하음악예배를 가졌다.

 

 

성락교회는 지난 22일 오후 크리스천세계선교센터(이하 세계센터)에서 ‘굳게 서라 임마누엘(Stand Firm & Immanual)’ 주제로 열린 성탄축하음악예배를 가졌다.

 

예배는 ‘하나님과 동등됨을 취하지 아니하시고 자신을 낮추어 종의 형체로 오신 겸손하신 하나님을 찬양하고, 아버지의 품속에 계신 말씀과 성령을 보내주신 하나님 아버지의 사랑을 노래하며, 내 영에 은혜의 구원과 부활의 소망을 주심에 감사하는’ 내용으로 꾸며졌다.

 

이와 함께 성락교회 성가국의 주관과 뉴헤븐 성가대의 주최 하에 인근 예배당 성도들과 솔리스트 및 C.C.Band 등이 함께 연합하여 새로운 장르의 음악 형태를 시도했다. 대성전 강단 무대를 중심으로 대형 LED스크린과 화려한 조명이 음원·합창 소리와 하나로 어우러지면서 환상적인 몰입과 감동을 창출하는 음악예배가 됐다.

 

김성현 목사(감독권자)는 “임마누엘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니(마 1:18~23) 세상에서 강하고 담대하라”며 “주의 몸된 교회로 부르사 주의 지체로서 직분을 감당하는 성락인들이여! 힘과 용기를 내라. 하늘에서 영광스러운 이름이 될 것이다”는 말씀으로 믿음을 격려했다.

 

24일 밤 10시 세계센터(대성전) 성탄전야예배는 위성으로 동일하게 지예배당 전 교인들과 함께 드렸다.

 

김성현 감독권자는 ‘예수가 잉태되시다’(눅 1:26~38)는 설교제목으로 “성령으로 잉태되어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나신 하나님의 의도를 깨달아, 우리도 주님처럼 성령으로 우리 속에 심겨진 하나님의 기쁘신 뜻이 결실하기까지 자신을 드려 교회의 유익을 위해 수고하고 헌신함으로써 하나님이 함께 역사하시는 영원한 파트너가 되자”는 말씀을 전했다.

 

성탄절인 25일 오전 11시 세계센터(대성전) 성탄축하예배도 동일하게 지예배당에서 위성으로 전 교인들이 다함께 드렸다.

 

특히 김성현 감독권자는 “구주의 탄생에 관한 수많은 예언들과 그 성취들 및 증인들의 증거를 받음으로(눅 2:8~14) 믿음의 영적 실체와 산 소망을 가지게 되었으니, 우리의 믿는 도리의 소망을 굳게 잡고 인내하는 가운데 성령으로 하나되어 우리에게 주신 꿈과 미래를 이뤄가야 한다”며 성락인의 비젼을 제시했다.

성탄의 기쁨을 나누기 위하여 작년과 동일하게 교회평신도연합과 월산NGO재단이 협력하여 22일 라면기부 행사도 열렸다.

 

이와 함께 청소년들과 교인들의 기부한 라면과 더불어 모금액과 월산재단의 매칭후원(재단에 모금된 금액만큼을 재단에서 더하여 두 배가 되는 후원)액을 합하여 구입한 100% 국내산 김치와 생필품 등을 생계가 곤란한 독거노인·노숙자·일용직 노동자들의 점심식사를 제공하는 ‘토마스의 집’에 27일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구로구의 불우이웃돕기 행사인 ‘2020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에 성락교회가 참여하여 취약계층과 불우이웃을 지원하는 후원금도 곧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성락교회는 ‘교회를 수호하자’는 2019년 교회표어를 보내고 2020년 ‘내 영혼아 교회를 재건하자(My Soul, Restore Our Church)’ 표어를 맞이했다.

 

교회 관계자는 “교회 수호와 재건을 위한 교회사랑의 실천이 이웃사랑의 실천으로 더 확장될 수 있도록 더욱 굳건하고 넉넉한 교회를 세워나가겠다”면서 연말연시의 희망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