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석우리지역주택조합’ 비대위, 임시총회 개최 임원 선출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09:09]

‘마석우리지역주택조합’ 비대위, 임시총회 개최 임원 선출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1/04/12 [09:09]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편집  추광규 기자]

 



마석우리지역주택조합 비대위가 11일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마석우리 34번지 일대에서 임시총회를 개최했다. 앞서 비대위는 의정부지방법원으로부터 임시총회 소집 허가 받았다. 

 

비대위는 지난 3월 26일 임시총회 개최 공고를 냈다. 이날 총회에서는 ▲현재 조합장 및 임원(이사, 감사) 전원 해임의 건 ▲신규 조합장 및 임원(이사, 감사) 선출의 건 ▲현재 업무대행사 계약 해지의 건 ▲신규 업무대행사 선정의 건 등을 안건으로 상정했다.

 

비대위 김철균 위원장은 임시총회에 앞서 가진 인터뷰를 통해 “쉽게 진행될 수 있었던 지구단위가 (조합 측이)세대수를 가모집하여 환경청에서 계속 반려를 당했다”며, “저희가 주장하는 것은 빠른 착공과 투명한 조합운영 그리고 인허가 과정 등을 빠르게 진행하고 싶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계약서에도 없는 10% 선납을 요구하고 있는데, 10%를 납부하지 않은 조합원, 비대위측 인원들만 41명을 안건 하나로 총회를 열어 제명시킬 계획이었으나 법원의 총회 개최 금지가 나와서 개최하지 못했다”며, “조합운영진들이 조합원들을 무시하니까 그렇게 41명을 제명한다 뭐한다고 하는데, 10% 선납금 안내신 분들이 500명이 넘는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많은 의혹 중 땅을 지킨다고 용역비로 10억 정도 들어갔다는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며, “경비용역을 선다는 이유로 약 20명 정도를 적어 놓고 10억 정도 지출된 적이 있다”, “보시다시피 여기가 경비를 두고 할 그런 지역이 아니다. 맨땅이다. 그래서 지킬 것이 없다. 그러니까 한마디로 그것도 불순한 의도로 돈이 나갔다”고 강조했다.

 

비대위의 이 같은 주장에 맞서 조합측은 현장에서 배포한 유인물을 통해 “지구단위 변경계획은 남양주시장이 입안권자로서 승인까지의 행정절차는 남양주시가 주도하며, 조합과 업무대행사는 남양주시의 요구사항에 대한 협의, 자료 제출만 충실히 하는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조합장과 업무대행사 교체에 대해 ‘우량조합이 해놓은 다 된 밥을 날로 먹으려는, 막대한 이익을 챙겨보려는 비대위 내 일부세력의 궤변일 뿐’이며, ‘지구단위(변경)계획 심의를 앞둔 매우 중요한 시기에 업무대행사의 교체는 매우 무모한 짓이며, 주마가편(走馬加鞭)해야 한다. 조합원들의 관심과 직접적인 참여가 빠른 착공을 앞당긴다’”고 강조했다.

 

총회에 참석한 한 조합원은 “그동안 조합만 믿고 있었는데, 이렇게 서로 싸우고만 있으니 답답해서 견딜 수 없다”며, “조합이건 비대위건 한 곳이 결정되면 서로 힘을 합쳐 우리 조합이 잘되고 조합원의 이익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인데 오늘 이렇게 서로 자신들의 목소리만 내는 것을 보니 불안하고 답답하다. 그리고 앞으로 어떻게 될 것인지 모르겠다”며 답답함을 표했다. 

 

한편, 마석우리지역주택조합은 지난 2018년 12월 20일 조합 설립인가를 받은 후 2019년 브릿지대출을 통해 공동주택 사업부지를 96% 확보했다. 또 2020년에는 예비 시공사로 GS건설과 MOU를 체결했다. 현재 조합은 1092명의 조합원이 가입돼 있으며 이중 비대위에 304명이 참여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