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자상한기업 2.0’ 1호에 ‘SK E&S’ 선정

수소경제·탄소중립 혁신기업 발굴…상생협력기금 300억원 조성

정수동 기자 | 기사입력 2021/04/23 [23:59]

중기부, ‘자상한기업 2.0’ 1호에 ‘SK E&S’ 선정

수소경제·탄소중립 혁신기업 발굴…상생협력기금 300억원 조성

정수동 기자 | 입력 : 2021/04/23 [23:59]

중소벤처기업부는 SK그룹의 친환경 에너지 기업 ‘SK E&S’가 ‘자상한기업2.0’ 1호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자상한 기업이란 전통적인 협력사 위주의 거래관계를 넘어서 대기업이 보유한 역량과 노하우 등의 강점을 미거래기업·소상공인까지 공유하는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이다.

 

그동안의 ‘자상한기업’은 분야와 관계없이 이들의 강점과 노하우를 중소기업·소상공인과 공유했던 방식이었으나 ‘자상한기업 2.0’은 시의성 있는 중점분야를 미리 정해 자상한 기업을 선정하고 협약 이후에도 체계적 점검시스템을 통해 협약이행의 실천력을 높이게 된다.

 

올해는 특히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중소기업의 ESG 경영 확산, 한국판뉴딜, 탄소중립 등의 관련분야 혁신기업 육성, 소상공인과 상생협력 등을 중점 추진한다.

 

▲ 22일 서울 구로구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서 ‘자상한기업2.0’ 협약식이 열렸다. 사진 오른쪽부터 임병훈 이노비즈협회장,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추형욱 SK E&S대표이사.(사진=중소벤처기업부)  ©



ESG는 환경(Environment), 사회책임(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자로 기업의 비재무적 성과와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기준이다.

 

이를 위해 중기부는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탄소중립과 ESG 경영 전환까지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최적의 기업을 물색해 왔다.

 

SK E&S는 앞으로 수소경제·탄소중립을 함께 이끌 혁신기업을 발굴해 육성하고 그린뉴딜 분야 유망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한다.

 

구체적으로 앞으로 다가올 탄소중립 시대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수소경제 관련 혁신기업과 이산화탄소 포집·저장 기술 등 온실가스 감축 분야 강소기업을 발굴하고 연구개발 등의 지원을 추진한다.

 

또 신재생에너지, 에너지솔루션 등 관련 기술을 대상으로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관련분야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육성하게 된다.

 

친환경 발전소 구축에 필요한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지원하며 이를 위해 기술개발뿐만 아니라 SK E&S가 보유한 자산을 통한 실증테스트, 우수 제품을 대상으로 하는 시범 구매도 추진한다.

 

SK E&S 사업권역 내의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코로나19 극복을 지원하고 중소업체의 에너지효율 향상, 온실가스 배출 절감 등을 위한 에너지 진단과 설비 개선을 지원한다.

 

아울러 지역사회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는 ‘착한기업’인 소셜 벤처, 사회적 기업을 육성해 소상공인, 중소기업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와도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SK E&S는 상생협력기금 300억원을 조성해 다양한 자발적 상생협력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이번 SK E&S와의 협약은 점점 중요해지고 있는 중소기업의 ESG를 실질적으로 도와줄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더욱 크다”며 “앞으로 탄소중립, ESG뿐만 아니라 한국판 뉴딜, 재기 지원 등 다양한 분야로 ‘자상한 기업 2.0’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