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현대옥 본점' 코로나시대 생존의 법칙은 '혁신 또 혁신'

허도원 기자 | 기사입력 2021/05/11 [09:56]

'전주 현대옥 본점' 코로나시대 생존의 법칙은 '혁신 또 혁신'

허도원 기자 | 입력 : 2021/05/11 [09:56]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편집 허도원 기자]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Inovation' 혁신이다. 기업의 전유물일 것 같은 이 같은 혁신을 거듭하면서 코로나19 시대를 헤쳐나가는 음식점이 주목된다. 

 

전북 전주시 중화산동 소재 가맹본부 직영점에서 '1인1벌 반찬'을 시범 실시하고 있는 전주 현대옥 본점(대표 오상현)이 바로 그 주인공.

 

전북 최초로 서빙로봇도 도입해 물, 반찬, 식사류를 로봇이 전달하는 등 이색적인 식당을 운영하고 있어 식객들로부터 이목을 끌고 있다.

 

여기에 전주 현대옥 본점 대기실, 박물관, 오징어 튀김, 모주아이스크림, 젤라또 등 음식 다양화도 고객들로부터 사랑 받는 이유다.

 

1인 1벌식 반찬...한국 한식프랜차이즈 중 최초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여타의 음식점들이 테이블 간격 두기, 음식덜어먹기 등 강제하는 것은 지키고 있지만, 공동반찬 문제 만큼은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는게 태반이다.

 

하지만 전주 현대옥 본점은 '1인1벌 반찬' 실행으로 그 해법을 찾아 냈다. 전주 현대옥 본점의 1인 1벌 반찬 제공은 우리나라 한식프랜차이즈 중 최초다.

 

전국 150여개 체인점을 갖추고 있는 전주현대옥 본점은 전국 모든 현대옥 가맹점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전주현대옥 본점의 각 테이블에는 메뉴북, '1인1벌반찬' 및 테이블소독 안내문, 로봇이용 안내문, 메뉴주문서 등을 비치했다.

 

전주현대옥 본점은 '1인1벌 반찬'이 우리나라 전국 모든 음식점으로 번져가고,  모든 가정에서도 식문화로 정착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사진= 인터넷언론인연대 

 

서빙로봇 도입...고객들로부터 이목 집중

 

전주현대옥 본점에는 현재 사람이 아닌 서빙로봇 다섯 대가 매장 내를 분주히 움직이고 있어 고객들로부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뜨거운 굽밥 뚝배기류는 복장을 입은 수란전도사가 식탁위에 내려 주고, 나머지 3~4개 반찬류는 서빙로봇이 식탁으로 다가오면, 고객이 식탁으로 옮기는 방식이다. 

 

고객 친화적인 서빙로봇은 불친절 문제, 직원들의 노동강도 완화 문제 등을 해결하는 장점이 있는데다 비대면, 비접촉이 요구되고 있는 코로나19시대에 적응하고 있다.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도 다가오는 미래의 AI 로봇시대를 눈으로 체험해 볼수 있는 기회도 한몫해 주고 있다.

 

여기에 전주현대옥 본점의 2층 대기실과 박물관은 고객들에게 편의와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길게 줄서 기다려야 하는 불편함을 덜어주기 위한 오상현 대표의 남다른 고객 배려가 숨어있는 데목이다.

 

추운 겨울과 더운 여름에 순서를 기다리는 고객들에게 편하게 쉼터를 제공하면서, 박물관을 통해 우리 콩나물의 소중함, 전주현대옥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한눈에 볼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콩나물 원산지 표시, 깻잎 절임, 김봉지및 김꽃이 등도 혁신의 산

 

전주현대옥 본점의 또 하나의 혁신은 원산지가 표시된 콩나물을 이용한 토렴응용식(전주남부시장식), 전통직화식(미나리 추가), 매운탕식(들깨가루, 고춧가루 추가), 맑은탕식(계란을 수란으로 제공) 등 4가지 콩나물국밥이다.

 

직장인들이 맛, 가까운곳, 가격 등이 선택의 기준이다 보니 고객들에게 선택권은 물론 편리성을 제공해 주기 위한 차원이다.

 

이외에 깻잎 절임 절단반찬, 현대옥 김봉지및 김꽃이 제공, 콩나물 모주, 콩나물 모주 아이스크림, 히트상품인 오징어 튀김 , 반찬가지수와 양의 축소 제공, 제공반찬 종류의 교체, 식탁 정리정돈시 마다 인체 무해 살균소독 실시, 화장실 1회용 손수건배치 등 혁신을 통해 다양한 외식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특히 열가닥으로 잘라진 김봉지와 김꽃이는 거금을 들여 전국 최로로 발명해 고객들에게 편리함을 선사하고 있다. 김꽃이는 여타의 음식점에서도 많이 인용하고 있다.

 

전주현대옥 본점은 앞으로 족발, 보쌈, 닭볶음탕, 구운 삼겹살 등 각종 다양한 신매뉴를 이미 개발했으며, 주문배달에도 나설 계획이다.

 

전주현대옥 본점을 찾은 전주시 덕진구의 한 가족은 "음식이 1인 1반찬으로 깔끔하게 나오니까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가 없어 좋다"며 "1인 1식 문화가 모든 음식점에 확산되서 위생적인 반찬을 먹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빙 로봇 역시 감염 우려에 안전하고, 특히 애들이 신기한 모습으로 바라보고 있어 즐겁다"며 "전주의 명물로 자리잡은 전주현대옥 본점이 대기실, 박물관 등 볼거리까지 제공해 시민의 한사람으로써 자랑스럽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오상현 전주현대옥 본점 대표는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음식을 끊임없이 고민하고 연구하고 있으며, 시대에 맞는 다양한 음식으로 주문배달에도 나설 계획" 이라며 "현대옥이 생존을 위한 혁신을 거듭하며 내민 손을 고객들이 힘껏 잡아 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대옥은 노력하고 또 노력해 끝내는 '우리동네 1등식당 현대옥'과 '대한민국 1등프랜차이즈 현대옥' 그리고 '우리나라 국민들로부터 가장 사랑받는 한식 식당 현대옥'으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